2020년 가해/ 성주간과 성삼일, 그리고 십자가의 길